전통문화 산업화위해 4개 기관 손잡았다

고택, 전통음식, 전통공예 콘텐츠화 공동사업 추진

품격 높은 우리의 전통문화를 콘텐츠화 하여 세계적 브랜드로 키우기 위해 4개 기관이 손을 잡았다.

한국문화콘텐츠진흥원(원장 고석만)과 (재)한국공예문화진흥원(원장 성문모), (사)한국고택문화재소유자협의회(회장 이강백), (사)한국전통음식연구소(소장 윤숙자)는 21일 오후 6시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전통문화 콘텐츠산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관련 이벤트를 추진한다.

“가자! 세계로, 우리 문화의 새로움”이라는 제목의 본 행사는 전통문화의 콘텐츠산업화와 관련된 유관기관 간 연계 및 공동사업 추진을 선포하는 첫 자리이다. ‘전통문화 콘텐츠산업화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진행될 공동사업은 전국에 산재되어 있는 고택, 한식, 전통공예와 관련된 문화자원을 디지털화, 문화상품화 하는데 중점을 두고 추진될 계획이다.

4개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전통문화를 활용한 문화상품 개발, 유통, 홍보(전시 및 체험행사)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업무협약식 및 공동사업 선포 외 △숙명가야금연주단공연 △'한옥만들기 체험' 및 고택사진 전시 △'아름다운 혼례음식' 전시 및 시식 △전통공예 전시 등 전통문화 이벤트도 펼쳐진다.

한국문화콘텐츠진흥원 고석만 원장은 “지금까지 고택, 혼례음식 등 개별적으로 진행돼왔던 전통문화 콘텐츠화 노력이 유기적으로 통합되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전통문화 기반의 문화상품 제작 및 산업화를 통해 한국의 전통문화 콘텐츠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세계적 브랜드화를 추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