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문화재 방재대책 수립… 45곳에 영상·무인경비 시행
문화재 더 안전하게 지킨다


[대전=중도일보] 대전시의 문화재가 보다 안전해진다. 대전시는 숭례문 방화사건 이후 문화재의 보존에 대한 관심이 급격히 고조됨에 따라 문화재 방재대책을 수립, 시행한다고 밝혔다.

방재대책은 크게 영상감시와 무인경비로 이뤄진다. 유형문화재, 민속자료 및 문화재자료 중에서 화재나 도난우려가 있는 목조건조물과 동산문화재 및 문화재보호시설 45곳이 대상이다.

이들 문화재들은 CCTV가 설치돼 시와 소방본부 및 구 문화재 관련부서에서 상시 감시하게 된다. 또한 무인경비용역이 가능한 동춘 고택, 유회당 등 39곳은 전문 경비업체에게 위탁, 4월부터 무인경비를 실시한다.

이와함께 시는 문화재 소멸 등의 유사시에는 복원자료로, 평시에는 학술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목조문화재의 정밀실측 조사 사업에도 착수키로 하고, 올해에는 회덕 쌍청당(유형문화재 제2호)을 대상으로 조사에 들어갔다.

시 관계자는 “화재 발생때 발화를 지연시키는 방연제 도포사업도 매년 추진하는 등 다각적인 방재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희룡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