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이 뽑은 전주시 BEST 정책 1위는…'한옥마을 관광명소화'

2011-12-15

 



【전주=뉴시스】유진휘 기자 = 전주시민들이 올해 시의 우수정책으로 '한옥마을의 관광명소화'를 꼽았다.

15일 시에 따르면 지난 6일부터 7일 동안 시민설문조사와 출입기자 및 인터넷 투표 등 3가지 방법으로 모두 1340명에게 '2011 전주시 Best 10대 정책'을 조사했다.

조사결과 1위로 '전주한옥마을 국내외 관광명소로 부각' 분야(528표)를 지목했다.

2위는 '무상급식과 친환경급식 지원'이, 3위는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는 영화산업 유치', 4위는 '맑은 물 공급사업', 5위는 '(주)효성 1조 2천억원 전주투자 확정' 순이었다.


설문조사에서는 분야별로 민생경제가에는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영화산업 유치'가 성장산업에는 '효성 1조 2천억원 전주투자 확정', 복지는 '저소득층 생활안정 및 자활지원', 문화관광 '전주한옥마을 국․내외 관광명소로 부각', 아트폴리스도시재생 '아름다운 특색거리 조성' 등으로 파악됐다.

시 출입기자단은 '(주)효성 1조 2천억원 전주투자 확정'과 '전주한옥마을 국내․외 관광명소로 부각' 순을 선정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9개 분야 54개 정책에 대해, 각 분야별로 1개씩 잘한 정책을 선정토록했다.

출처-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