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김기현 가옥
서산 김기현 가옥 배치평면도

중요민속자료 제199호. 이 집은 건축연대를 알 수 있는 기록이 없으나, 비교적 건립 당시 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는 안채와 사랑채의 건축양식으로 미루어볼 때 19세기 중반에 지어진 건물로 추정된다.

이 가옥은 평야(平野) 마을에 위치하여 북동향(北東向)하고 있다. 이 집은 一자형의 행랑채 뒤편에 동향한 ㅁ자형의 안채와 남향한 一자형의 사랑채가 {{#180}}형을 취하고 있다.

행랑채의 좌측단에 1칸 바깥대문이 따로 설치되어 있으며, 안채의 뒤뜰에 3칸 초당(草堂 : 공부방)이 자리잡고 있다. 행랑채는 7칸으로 중앙에 부엌을 두고 좌우측에 행랑방과 광을 배설하였다.

이 집의 안채는 중문간을 들어서 안마당의 우측에 동향(東向)으로 몸채가 배치되어 있다. 이것은 몸채를 안마당 건너편에 두는 대부분의 중·상류주택과는 다른 모습으로, 집의 좌향(座向)이 북동향인 관계로 일조(日照)를 고려한 때문일 것이다.

몸채는 우측에서부터 건넌방 1칸, 대청과 안방 각 2칸, 부엌 6칸으로 구성되어 있다. 안방과 대청의 전면에는 반 칸 폭의 툇마루가 설치되어 있으며, 안방에는 가운데 여섯짝 미세기문을 달아 아랫방·윗방으로 구분하여 사용하고 있다.

대청은 전면에 상부 교창이 있는 네짝분합문을 달고 배면에 쌍여닫이문을 설치하였으며, 양측면에 비교적 큰 여섯짝분합문을 내어 안방과 건넌방에서의 활용도를 높게 하였다.

안채의 부속채는 부엌 앞으로 2칸 광을 두고, 건넌방 앞으로 작은부엌·아랫방·중문간·사랑부엌을 내달았다. 사랑부엌 옆으로 몸채와 마주한 헛간·광·볏광·헛간을 배설하였다. 사랑채는 후면에 반 칸 폭의 퇴를 들인 3칸집으로, 좌측에서부터 대청 1칸, 사랑방 2칸이 배치되어 있다.

사랑채의 남쪽에는 차양(遮陽)을 위한 박공지붕이 사랑채의 기둥과 연결보로 결구되어 사랑채보다 1칸 정도 앞으로 덧달려 있다. 안채는 장대석 외벌대 기단 위에 네모난 화강석 초석을 놓고 모두 방주를 세웠으며, 주상(柱上)은 모죽임의 납도리를 이용한 민도리집이다.

상부가구는 1고주5량가(一高柱五樑架)의 간결한 구조로 되어 있다. 사랑채는 여느 주택과는 달리 안채보다 간소한 구조로 한 반면에, 사랑채에 달린 차양지붕구조를 돋보이게 하였다.

차양지붕은 소로수장집으로 팔모기둥과 파련대공을 사용하였으며, 전면처마(겹처마)를 후면처마(홑처마)보다 길게 처리하였다. 이 집은 일조를 고려하여 배치한 안채의 평면구성이 특이하며, 사랑채의 차양지붕이 보기 드문 예라 하겠다.

 

출처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중앙연구원 로고  임니다.